관리 메뉴

최승구블로그

인천 송도 맛집 백합칼국수, 누가 여기 맛있다고 했어 본문

다녀온 맛집/『서울&인천』

인천 송도 맛집 백합칼국수, 누가 여기 맛있다고 했어

최승구 최승구 2019.02.19 23:00

인천 송도 맛집 백합칼국수, 누가 여기 맛있다고 했어





아내가 힘들게 시간을 내어 다녀온 송도!


우린 역시 오라카이호텔에서 잠을 자고 국수를 좋아하는 나를 위해 아내가 찾아


방문하게 된 백합칼국수에 대해 포스팅을 하려고 한다.





이 곳은 워낙 맛있다고 인터넷에 많이 올라오길래 기대도 했었고


큰 규모에도 사람들이 엄청나게 몰려 기다리는 등 기대를 한층 더 업 시켜줬다.


백합칼국수 조개의 여왕 백합





이 곳도 역시나 백합의 효능에 대해 주절주절 써 놓았고


메뉴는 백합칼국수부터 백합탕에 전복철판


그리고 낙지철판 등 적지만 다양한거 같은 메뉴가 있었다.


그 외에도 낙지초무침이나 낙지샤브샤브가 있었고


우리는 해물파전을 주문할까 하다가 양이 어떻게 될지 몰라 일단 칼국수만 주문했다.








백합이 좀 담겨 나온 육수를 끓이기 시작한다.


여기에 국수 들어가고 다른 채소도 좀 들어가면 먹음직스럽겠지?





국수 양이 그리 많아 보이지는 않는다.


국수를 좋아하고 흡입하기 좋아하는 나에게는 부족해 보였다.





김치 맛이 칼국수 맛을 좌우할지도 모르는데 이 곳 김치는 너무 맛이 없었다.


손이 가지 않는 김치들 너무한다.








다 넣었는데 먹음직스럽지 않은건 내탓인가?


아니면 너무 맛 없어서 갖게 된 편견이 그렇게 만든 것인가?





다대기도 있고 와사비도 있다.


매장 자체는 넓고 밝지만 그 안 분위기는 너무 시끄럽고 복잡하다.








이게 그 좋다는 백합인가보다.


난 조개를 좋아하지 않는데 그래도 맛은 봤다.





일단 국물이 시원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았고,


넓은 매장에 많은 손님이 오는데 직원은 부족한지 여기저기서 불만이 쏟아져 나왔다.


맛이 없으니 불만이 생길 수 밖에....





그래도 이쁘게 담아봤다.


눈이라도 즐거워야 하니까








직원들이 좀 퍼져서 테이블 할당해서 하면 좋으련만


다들 주방 앞에서 모여서 불러도 오지 않고 멀뚱멀뚱





너무 맛이 없어 아내에게 그만 먹고 다른데 가자고 했고


우리는 대충 먹고 자리를 떴다.


해물파전 시켰으면 더 열받아서 어쩔 뻔 했니





아침 10시에 오픈해서 밤 9시 30분에 닫는 이 곳


갈 일이 없다.


인천 송도동 센트럴파크, place UM건물주변에 위치한 본점이라고 한다.


좋은 재료로 자연그대로를 맛 볼 수 있는 집으로 25년 노하우로 노력하고 있다는데


조금 더 노력해주길..아니다 갈 일 없다.







인천광역시 연수구 센트럴로 263


인천광역시 연수구 송도동 29-13


032-831-5655
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인천 연수구 송도동 29-13 IBS타워 1층 | 백합칼국수 송도2호점
도움말 Daum 지도
0 Comments
댓글쓰기 폼